하느님나라의 승리인 주님의 부활

티스토리 메뉴 펼치기 댓글수0

신학이야기- 신앙체험의 정리와 반성/교리이야기

하느님나라의 승리인 주님의 부활

기쁨의나무 임종호
댓글수0

 

[2015 부활특집호 성공회신문 기고]

 

                 하느님나라의 승리인 주님의 부활

 

부활대축일에 우리는 무엇을 기념하고 기뻐하는 것일까요? 의학적 사망 상태에서 시신이 소생하는 일이 부활일까요? 부활의 능력과 기쁨이 예수님께서 그렇게 다시 살아나셨다는 말씀일까요? 얼핏 예수님의 신성을 고백하고, 하느님의 기적적인 권능을 확신하는, 좋은 믿음 같지만 조심해야 합니다. 성경이 전하고 교회가 가르치는 부활의 의미는 그런 이해보다 훨씬 깊고 풍요롭고 또 분명합니다.

 

“예수께서는 돌아가신 뒤에 다시 살아나셔서 사십 일 동안 사도들에게 자주 나타나시어 여러 가지 확실한 증거로써 당신이 여전히 살아 계시다는 것을 보여주시며 하느님 나라에 관한 말씀을 들려주셨다.”(사도 1:3) 부활하신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당신의 살아계심을 드러내며 하신 일은 여전히 하느님나라를 가르치는 일이었습니다. 십자가의 참혹한 처형은 주님께서 이루시려는 하느님나라를 막지 못했습니다. 다시 살아나신 주님께서는 제자들과 함께 하시며 하느님나라의 힘, 참된 생명의 능력을 보이셨습니다. 그리고 성령을 보내시어 제자들을 더욱 더 확실하고 분명하게 하느님나라의 일꾼들로 사로잡으셨습니다. 예수님은 그 제자들을 교회공동체로 묶어 세우시고, 그 가운데 함께 하시며 하느님나라를 이루어가십니다.

 

예수님을 못박은 죽음의 권세는 잠시 승리한 듯 보였지만 주님께서 다시 살아나시어 현존하심으로 결정적으로 패배한 것임이 드러났습니다. 예수님의 부활은 하느님나라의 승리입니다. 부활대축일은 하느님나라의 승전일입니다. 예수님은 죽음으로 죽음을 이기셨습니다. 예수님의 부활하신 “몸”은 단순히 소생하신 예수님의 시신을 뜻하지 않습니다. 예수님의 몸은 하느님나라를 위해 사시고 일하신 그 분의 “그리스도로서의 전인적 총체적 인격”을 뜻합니다. 하느님의 아드님이시며, 제자들의 스승이시요 모든 이의 형제요 벗이 되어주신 그 분의 인격이 온전히 살아나신 일이 예수님 부활의 참뜻입니다. 그래서 예수님은 “몸으로 승천하시어” 하느님 오른 편에 앉으셨습니다. 물리적 공간의 오른 편이 아니라, 하느님께로부터 온 세상을 다스리시는 권능을 받으신 분으로 높여지게 되셨다는 말씀입니다.

 

부활하신 예수님의 영은 우리를 사로잡아 더더욱 깊은 생명력으로 이 세상 죽음의 권세를 이기는 사랑의 힘으로 살게 하십니다. 이 땅에 하느님의 나라를 회복하시고, 살아있거나 죽어있거나 우리 모두가 그 사랑의 왕국에서 하느님과의 깊은 친교, 이웃과의 넓은 친교를 살게 하십니다. 죽임의 세상에서 하느님나라를 위해 죽임 당한 참사람 예수님께서, 다시 일으켜지시어 하느님나라에서 우리를 살리시는 그리스도이시요, 평화의 임금이 되셨다는 것, 이것이 부활의 신비요 영광입니다.

 

부활의 다른 측면인 십자가 사건, 곧 예수님께서 스스로 받으신 죽음을 통한 구원의 은총, 곧 주님께서 모든 이들의 죄를 대신하여 죽으신 보혈의 공로는 무슨 의미일까요? 이 땅에 아버지의 뜻이 이루어지도록 하기 위해서는 하느님의 아드님께서도 죽음을 피할 수 없으셨습니다. 그러나 세상에 대하여 죽는 일이 곧 하느님께 대하여는 다시 사는 일이 되었습니다. 이 신비가 부활입니다. 주님을 따르는 우리도 세상에 대해서는 자기를 죽여 세상의 기준으로부터 자유롭게 되고, 하느님나라에 대하여는 새롭게 태어나서 예수님께서 주시는 사랑의 힘으로 하느님의 일을 전례로 기억하고 선교로 펼쳐갑니다. 우리가 세례성사와 성체성사를 통해서 부활하신 그리스도의 몸인 교회공동체로 살아가는 이유입니다.

 

부활을 믿는 일은 신앙의 권위로 시신소생의 기적을 주장하는 일이기보다, 세상과 다른 차원의 인식과 가치와 태도로 하느님나라를 살아가는 일입니다. 주님의 부활과 연결된 하느님나라의 승리, 그 성취의 결과로 그 하느님나라를 위해 세워진 교회의 본질, 그리고 그 하느님나라를 드러내는 전례와 선교의 의미를 깊이 살필 일입니다. 교회와 신자의 삶은 이 죽음의 세상에 주님의 부활을 증언하고, 그 생명의 빛으로 어두운 세상을 밝히고, 사랑의 기쁨으로 세상의 고통을 이기며 살아야하기 때문입니다. * (임종호 신부/ 주교원자문 신학과 교리 위원 / 서울주교좌교회 보좌사제)

맨위로